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서희건설, 추락사 '오명'…사망자 10명 중 8명 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서희건설, 추락사 '오명'…사망자 10명 중 8명 꼴

    뉴스듣기

    최근 10년 동안 78%…대기업보다 높은 추락 사망률
    6년 전 또 다른 스타힐스 아파트 공사현장서 '추락사'
    일련의 사망사고…서희건설 '교훈' 못 얻었나 '뭇매'
    서희건설 "안전관리 강화해 대안 마련하겠다" 해명

    최근 10년 동안(2008년~2018년) 발생한 '서희건설 중대재해' 사망자 통계자료. (자료=노동건강연대 제공)
    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속초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사업장을 관리하는 원청업체 서희건설에서, 최근 10년 동안 중대 재해로 사망한 근로자 중 무려 78%가 추락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CBS노컷뉴스가 노동건강연대에서 입수한 '서희건설 중대 재해'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2008년~2018년) 동안 중대 재해로 발생한 사망자만 모두 32명으로, 이 중 25명(78.1%)이 추락해 숨졌다.

    이는 같은 기간 한 대기업 건설사 사업장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중 추락해 사망한 비율(47.8%)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해당 건설사에서는 최근 10년간 모두 67명이 사망했는데, 이 중 32명이 추락사했다. 전체 사망자 수는 서희건설이 낮지만, 정작 추락사 비율은 더 높은 셈이다.

    추락 사망사고는 지난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2008년 1명, 2009년 7명, 2010년 3명, 2011년 4명, 2012년 1명, 2013년 5명, 2014년 1명, 2015년 1명, 2016년 2명 등으로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4일 오전 8시 27분쯤 속초시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 추락하고 있는 근로자들이 인근 CCTV에 포착됐다. (자료=인근 건물 CCTV 화면)
    이후 중대 재해 중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잠시 주춤하는 듯했지만, 지난 14일 발생한 사고로 서희건설은 다시 추락 사망사고 '오명'을 안게 됐다.

    서희건설 사업장에서 발생한 재해 중 추락을 제외하고도 최근 10년 동안 충돌, 전도, 협착 등의 이유로 해마다 1~2명이 숨졌다.

    이런 가운데 불과 6년 전에도 또 다른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추락 사망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13년 3월 27일 오전 10시 50분쯤 발생한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동 소재 스타힐스 아파트 신축공사의 '재해상황도'. (자료제공=한정애 의원실/출처=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남지도원)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재해조사 의견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3월 27일 오전 10시 50분쯤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동 소재 스타힐스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A씨(사고 당시 52)가 약 4m 높이에서 추락해 숨졌다.

    현장조사 결과 A씨는 보강토 옹벽 공사 중 뒷채움 작업을 진행하다 몸의 중심을 잃고 땅으로 추락했다. 사고 당시 '근로자의 떨어짐 방지'를 위한 안전시설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A씨는 건설장비 설치와 임대를 담당하는 하청업체 직원으로, 해당 하청업체에서 일을 시작한 지 불과 4개월 만에 변을 당했다.

    속초지역의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무려 3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또' 발생하자, 원청업체 서희건설이 일련의 사고들을 계기로 제대로 된 개선책을 마련해 왔는지에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속초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공사현장 추락사고 지점. (사진=유선희 기자)
    노동건강연대 박혜영 활동가는 "추락사는 '원시적인 재해'로, 유난히 많은 추락 사망자 통계는 원청업체가 안전한 노동환경을 고려하고 조처를 해왔다고 보기 어렵다"며 "서희건설이 그동안 사고 예방에 의지가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서희건설은 물론 정부 역시 사실상 손을 놓으면서 아무런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며 "사고가 발생할 경우 원청업체가 책임을 지도록 '기업살인법'을 선언하는 등 정부의 강력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무법인 넥스트 최재원 대표는 "원청업체에서 제대로 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 하청 혹은 재하청업체 직원들이 희생되는 일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며 "'죽음의 외주화'를 막기 위해서는 원청에 강력한 책임을 묻는 법적 조치가 꼭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서희건설 측은 "몇 년 동안 추락을 포함해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해 저희도 안전펜스 설치 등 많은 보완을 해왔다"며 "그 덕분에 최근 2년 동안 사망사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런데도 또 추락 사망사고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서희건설 관계자는 "저희도 이번 사고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장비 해체 부분에 대해서도 직접 안전관리소장이 처음부터 끝까지 업무를 확인하는 등 안전관리에 더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답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