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한중일 정상회담 시기 조율 중"…한일 갈등 실마리 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한중일 정상회담 시기 조율 중"…한일 갈등 실마리 될까

    뉴스듣기

    "연말 베이징서 3국 정상회담…연례적 정상회의"
    지난해 5월 도쿄에서 열린 뒤 차기 일정 못잡아
    경제보복 등 한일 갈등 실마리 풀릴지도 주목
    靑 "한일 청구권협정 재검토 하고 있지 않다"
    호르무즈 해협 파병엔 "국익 우선해 최종 판단할 것"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자료사진)
    청와대는 올 연말 한중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한중일 정상회담은 연례적으로 개최해왔던 정상회담"이라며 "현재 시기는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중국·일본 정부가 오는 연말에 중국 베이징에서 3국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5월 한중일 정상은 일본 도쿄에서 만나 4.27 판문점선언을 지지하고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촉구하는 특별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가 성사된다면, 3국 정상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간 갈등을 풀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또 이 관계자는 여권 일각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여권에서 각자의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한일군사보호협정 종료와 관련해서도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연장 유무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또 미국 국무부 고위관계자 일부가 한일 갈등에 대한 중재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미국은 스탠드스틸(stand still·현상동결협정) 등 외교적으로 풀어보려는 행보들이 있었지만, 여기에 응답하지 않은 일본 정부의 입장이 무엇인지 오히려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미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제기한 사안이 아니라 공식 답변을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호르무즈 해협의 안전을 위한 호위 연합체에 한국과 일본의 참여를 원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가장 우선으로 두는 것은 국익으로 최종 판단이 내려지면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만 답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