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대사관 앞 분신 70대男 결국 숨져, "강제징용 피해 가족 있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일본대사관 앞 분신 70대男 결국 숨져, "강제징용 피해 가족 있었다"

    • 2019-07-19 14:18
    뉴스듣기

    19일 새벽 일본대사관 앞에서 차량 안에서 불
    지인 통화에서 "반일 감정에 범행"
    장인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로 알려져

    당시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주한일본대사관 건물 앞에서 차량에 불을 내 분신한 70대 남성이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이 남성의 가족 중에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9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차량을 주차한 후 방화한 김모(78)씨가 이날 낮 12시57분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새벽 3시30분쯤 일본대사관 건물 앞에 있던 승합차 안에서 불을 붙여 분신했다.

    불은 약 10분 만에 꺼졌지만, 차 안에 있던 김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화상성 쇼크 및 호흡부전으로 결국 숨졌다.

    차 안에서는 20리터 휘발유 2통과 부탄가스 용기 등20여개 등 인화성 물질이 다량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가 차량을 운전해 일본대사관 앞까지 이동한 뒤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김씨 유족과 지인,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조사했다. 김씨는 방화 전 지인과의 통화에서 일본에 관한 반감으로 범행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발견된 김씨 유서는 없다.

    또 김씨의 장인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라는 얘기를 평소에 김씨가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자를 추가로 조사하고 김씨 휴대전화를 포렌식 해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