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 남중수 사장 구속…풀리지 않는 의문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KT 남중수 사장 구속…풀리지 않는 의문들

    뉴스듣기

    인사청탁 댓가로 매달 1~2백만원씩?…상납고리 의문점 남아

    ㅊㅊ
    KT 남중수 사장이 자회사와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정기적으로 금품을 상납받은 혐의로 5일 저녁 끝내 구속됐다.

    지난 9월 중순 KTF 조영주 전 사장이 납품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면서부터 촉발된 KT그룹 검찰수사가 KT 남중수 사장 구속으로 정점을 맞은 셈이다.

    하지만 조 전 사장이 구속되고 남 사장이 구속되기까지 한달 보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리면서 각종 구설수들이 끊이지 않고있다.

    우선 남 사장의 구속사유가 된 뇌물의 액수.

    검찰은 자회사 대표로부터 인사청탁 등의 댓가로 매달 100~200만원씩 9천 300여만원 등 자회사와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모두 3억여원의 돈을 받은 혐의로 남중수사장을 구속했다.

    하지만 ''자산 27조원, 매출 20조원, 재계순위 13위''의 거대 통신기업 KT의 최고 CEO가 인사청탁 등의 댓가로 매달 1~2백만원씩을 받았다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게 업계주변의 설명이다.

    KT의 경우 일반 임원의 월 판공비 한도가 5백여만원에 이르고, 대표이사 사장의 경우 연봉 4억여원에 월 판공비 한도가 수천만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KT 대표이사면 판공비만해도 그보다 훨씬 많다"며 "필요하면 얼마든지 구할 수 있는 그 정도 액수를 뇌물로 받았다는게 이해가 안된다"고 밝혔다.

    다른 한편으론 KT의 자회사인 KTF 조영주 사장이 받은 상납금액이 25억원인 반면, KT 남중수 사장이 한달에 1~2백만원에 총 3억여원을 받았다는 부분도 상납고리로 설명하기에는 의문이 가는 대목이다.

    또 조영주 전 KTF 사장이 구속된 시점부터 KT 남중수 사장의 관련설이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실제 검찰이 KT를 압수수색하기까지는 근 한달, 그리고 구속까지는 한달 반이나 걸린 점이다.

    수사진척이 느렸기 때문에 남 사장이 수사를 앞두고 돌연 입원하는가 하면, 압수수색 정보가 사전에 누출된정황이 포착되기도 했고, 실제로 검찰은 압수수색에도 별다른 실적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영주 전 KTF 사장이 납품업체 B사 실소유주로부터 받은 25억원의 상당수가 정치권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조 전 사장이 뇌물로 받은 돈의 용처를 모두 밝혀 내지는 못했지만 일부 돈 흐름을 봤을 때 정치권으로는 돈이 흘러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다소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

    이와 관련해 항간에서는 "조 전 사장이 조성한 비자금이 구 여권 뿐만 아니라 현 여권에도 흘러들어갔다"는 미확인 설들이 떠돌고 있다.

    실제 지난달 20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KT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담당 차장 검사 입에서 ''의혹 없다'' 식의 말이 나왔다"면서 "시중에는 참여정부 시절 사람들 타깃으로 수사했는데, 현 이명박 정부 사람들과 관계있는 사람들이 나와서 수사 못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여당인 한나라당 홍일표 의원도 "KT 압수수색 정보가 사전 유출됐고, KTF에 대한 수사속도와 KT 남중수 사장에 대한 수사 속도가 확연히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검찰이 자체조사를 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조영주 전 KTF사장에서 부터 남중수 KT사장에 대한 수사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정치권 연루설을 포함해 이번 사안에는 석연치 않은 의문들이 여전히 남아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