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조명된 지만원 발언 "김구는 빈 라덴…한국민족 실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재조명된 지만원 발언 "김구는 빈 라덴…한국민족 실망"

    뉴스듣기

    2005년 '친일 비판자는 좌익인가' 토론
    패널로 참석해 진중권 교수와 공방 벌여
    누리꾼들 논란으로 영상 찾으며 비판 댓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동과 지만원 씨의 '5.18 북한군 개입설'이 다시 한 번 논란이 된 가운데 과거 지 씨가 근현대사에 대한 본인의 편향된 시각을 주장하는 영상이 재조명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14일 '진중권 vs 지만원 - 친일비판자는 좌익인가'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확인하며 지 씨를 향해 "이완용 급", "뼛속까지 친일파" 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언급된 영상은 지난 2005년 3월 10일 CBS TV의 시사프로그램 'CBS 저널'에서 '친일 비판자는 좌익인가'라는 주제로 녹화된 것으로 지 씨와 진중권 교수는 당시 한승조 전 고려대 교수의 '일제 지배는 축복이었다'는 내용의 기고문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지 씨는 "한 교수의 글은 짧은 기고문이 아니라 논문 속에 (문제의) 한 문장이 들어가 있다"며 "논문 전체를 보지 않고 한 문장만 쏙 빼서 주장하는 것"이라고 한 교수의 친일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당시 한 교수의 기고문은 친일 내용이 담겨 있어 파문이 일었다.

    그러면서 지 씨는 "미국이 일본에 원자탄을 던지고 난 뒤, 일본이 항복을 했다"며 "(우리나라가) 일본에 먹혔기 때문에 해방이 된 거지 러시아에 먹혔다면 일본이 항복했더라도 한국은 러시아로부터 벗어나지 못했다, 그것이 천만다행인 일이지 그 교수님을 매도할 일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지 씨는 또 과거 조선의 붕당정치와 쇄국정책을 언급하며 "그런 모습으로 36년 간 (지속)했다면 일본이 떠나간 뒤에 남은 철로, 항만, 발전소 등이 있었겠느냐"라고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그는 이어 "우리가 일본에게 왜 그 때에 대해 따지느냐, 그냥 앞으로 잘 살면 되지 않느냐, 왜 반일 감정을 부추기고 일본에 대한 증오심을 일으키느냐, 여기에 무슨 의도가 있다"라고 막말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진 교수가 "(당시 일본은) 한국 민족에 대해 자기 스스로 자립할 능력이 없다는 걸 기본 전제로 깔고 있다"고 지적하자, 지 씨는 "동의한다"며 "한국의 조정이 못하니까 (일본에) 잡아 먹힌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이 이어지면서 지 씨는 김구와 이승만을 비교하기도 했다.

    지 씨는 "이승만은 당시 미국의 힘을 이용해서 독립을 해야겠다 해서 외교에 주력했지만, 김구는 안중근이나 윤봉길 같은 젊은 사람들한테 무기를 줘서 저x 제거해라 했다"며 "김구는 제가 볼 때 빈 라덴"이라고 막말을 했다.

    이에 대해 진 교수는 "대한민국 헌법 전문을 보면 상해 임시 정부의 법통을 잇는다고 나와 있는데 그렇다면 (한국이) 빈 라덴과 같은 테러리즘의 원류를 헌법으로 가지고 있다는 뜻인데 그게 타당하느냐"라며 "지만원 박사님은 오히려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것 같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일본 우익에 놀아나는 한국의 멍청한 일부의 우익들이야 말로 자학 증세에 빠졌다고 생각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지 씨는 "과거에 집착하는 것은 자폐증 증세가 있는 것"이라며 "왜 과거에 집착하는지 모르겠다, 일본보고 반성하라고 하는데 깨어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반성을 하건 안 하건 그 사람들의 인격"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일본 학생들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고 그래야지, 맨 날 할아버지 뻘한테 욕하고 이거 참 국가가 잘 못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 씨는 이준 열사를 거론하며 "그 사람이 한국 민족은 참 괴롭다고 했다, 이광수 민족개조론을 보게 되면 한국 민족을 맷돌에다 갈아가지고 다시 좀 빚고 싶다고도 했다, 이 정도로 한국민족 국민성에 대해서 실망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 교수가 "이광수 같은 사람들이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은 일제 식민주의자들이 주입을 했던 거다, 그런 정신을 가지고 있었기에 친일로 빠지게 된 것"이라며 "정신을 아직 못 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정이 격해진 지 씨는 "나만큼 정신 차린 사람이 어디 있느냐, 나 미국에 가서 미국사람을 이긴 사람이다, 반에서 1등 했고 미국 사람이 못 만드는 수학공식을 만들었고 피타고라스 같은 수학 정리를 6개나 만들었다, 이게 이기는 거다, 내가 진 선생보다 훨씬 못해 보이느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는 이어 "일본 우익이 우리나라를 잡아먹느냐"라고 반문하고는 "일본 사람들한테서 배우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