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교안 "연관검색어 '배신론' 등장..휘둘리지 않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황교안 "연관검색어 '배신론' 등장..휘둘리지 않겠다"

    뉴스듣기

    오세훈 공격에 반박..."국민이 두렵다" 당내 논란에 선긋기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집중 견제를 받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두려운 건 국민"이라면서 자신을 향향 배신론.한계론에 대해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저를 향한 많은 네거티브들이 있다"면서 "진박논란에 시련이 닥쳤다고도 한다. 황교안 연관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도 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당권주자는 황교안이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약체후보라고 폄하한다"고도 했다.

    이는 최근 경쟁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제1야당의 대표 후보가 이런 논란(친반 논란)에 휘둘릴 약체 후보란 사실이 안타깝다"고 쓴 글을 두고한 말로 보인다.

    횡 전 총리는 "저를 두고 하시는 여러 말씀들, 잘 보고 잘 듣겠다"면서도 "분명히 하건데, 모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 저는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는 그러면서 "저는 새로운 정치를 하고자 한다"면서 "저는 제가 믿어왔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적 가치와 신념을 국민속에서 교감하면서 치열하게 점검하고 앞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두려운 건 국민"이라면서 "여기에 충실하지 못하면 아마 국민으로부터 황교안의 한계론이 등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뿌리부터 튼튼한 그래서 정책과 비전이 강하고 힘찬 자유한국당을 만들 것"이라면서 "국민속에서 답을 찾겠다"며 재차 '국민'을 강조했다.

    자신을 향한 당내 논란에 대해 선을 긋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