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별장 횡령 혐의' 오리온 이화경 부회장 구속영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 '별장 횡령 혐의' 오리온 이화경 부회장 구속영장

    뉴스듣기

    개인 별장 건축에 회삿돈 200억원 끌어다 쓴 혐의

    오리온 그룹 이화경 부회장
    경찰이 거액의 회삿돈을 개인 별장 건축에 끌어다 쓴 혐의로 오리온그룹 이화경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이 부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자금 약 200억원을 공사비로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4월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 오리온 본사를 압수수색하는 한편 지난달에는 이 부회장의 남편인 담철곤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그러다 "별장 건축에 실질적으로 관여한 인물이 이 부회장"이라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해 그를 수사 선상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해당 건물은 개인 별장이 아닌 회사 연수원"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