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김부선 의혹 '확대일로'…'페북'막말→고발→김영환·공지영 가세

뉴스듣기


사회 일반

    이재명·김부선 의혹 '확대일로'…'페북'막말→고발→김영환·공지영 가세

    뉴스듣기

    이 당선인측 "고발은 시작일 뿐·추가 대응할 것"
    김영환 "李가 직접 고소·대질 필요, 문 정부의 흠집"
    공지영 "고소는 본인이, 잘못하면 무고"· 김부선 '고요속외침'?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사진 위)과 배우 김부선씨(사진 아래 맨 왼쪽부터),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 소설가 공지영씨.(사진=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사태가 선거가 끝난 후에도 확대 일로를 걷고 있다.

    이 당선인이 지난 24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우 김부선씨에 대해 화려한 마약, 거짓말 전과 등의 원색적 표현을 써가며 비판을 가하는 글을 게시한 것을 시작으로 김씨의 '독이 든 시뻘건 사이다" 등으로 요약되는 반박성 글이 더해져 해당 논란은 재점화 됐다.

    SNS상 두 명의 이날 설전은 앞으로 있을 전쟁의 서막에 불과했다.

    이 당선인이 당시 페이스북에서 "(김씨의 거짓말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예고한 대로 26일 이당선인측은 이른바 '옥수동 밀회' 의혹의 허위를 주장하며 김영환 바른미래당 전 경기지사 후보와 김부선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선을 확대한 셈이다.

    바른미래당의 이 당선인에 대한 관련 고발을 이끈 김영환 전 후보는 '확전'을 기다렸다는 듯 즉각 반응을 내놨다.

    김 전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당선자는 비겁하게 가짜뉴스대책단의 뒤에 숨어있지 말고 나와 김부선을 직접 고소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이번 사건은 한국의 '드뤠퓌스'다. 두 남녀 사이에 있었던 일은 두 사람이 가장 잘 알 것이다. 진실을 밝히기를 원한다면 직접 고소를 통해 대질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이재명 개인문제가 아니라 소위 민주진영, 진보진영의 도덕성 문제까지 함께 실험당하고 있다"며 이 사태를 '진영논리'로 확대 해석했다.

    그는 특히 "지금도 그렇지만 앞으로 문재인 정부에도 큰 흠집을 낼 것이다. 진실과 거짓, 대한민국을 어디에 세우겠냐"고 하며 이 당선인의 '아킬레스건' 이라 할 수 있는 '친문'을 자극하는 말도 서슴치 않았다.

    소설가 공지영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측이 김영환, 김부선씨를 고발한 것과 관련, 트윗을 남겼다.(사진=공씨 트위터 캡처)

     

    소설가 공지영씨도 확대된 전선에 동참했다.

    공씨는 이날 이 당선인측의 김영환·김부선씨의 고발이 있은 후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고발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 "고발은 제3자 아무나! 고소는 본인이- 잘못하면 무고... 그럼 누가 고발한거죠?" 라는 트윗을 남기는 등 이 당선인이 직접 고소한 것이 아닌,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고발한 것을 비꼬아 지적했다.

    그나마 김부선씨는 이날 오후 4시 40분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이 당선인과 마찰을 빚는 당사자인만큼 '고요속 외침' 중이지만, 전선에 다시 뛰어들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이 당선인측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 고발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추가적으로 엄중 대응할 것" 이라는 기존 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