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朴 탄핵 때 사용 특수활동비 30억 혼자 안 썼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朴 탄핵 때 사용 특수활동비 30억 혼자 안 썼다"

    뉴스듣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청와대는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상태에서 청와대에서 집행된 특수 활동비 30억여 원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쓴 것이 아니라 지난 청와대 관계자들이 쓴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박 전 대통령이 혼자 쓴 것이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이 현직일때) 청와대 관계자들이 사용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팩트는 박 전 대통령께서 혼자 쓰신 것 같지는 않다(는 것)"며 "특수활동비는 저같은 청와대 관계자에게도 지급됐던 비용이다. (탄핵 때는) 박 전 대통령만 직무정지 상태였다"고 덧붙엿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탄핵기간동안 집행된 특수활동비는 박 전 대통령 개인이 아닌 청와대 내 기밀유지 업무수행과정에서 집행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5월 26일 CBS노컷뉴스 '靑 "朴탄핵때 특수활동비 30억 사용은 기밀비로 추정"' 기사 참고)

    이 관계자는 "최근 청와대 특수활동비 집행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이전 정부의) 특수활동비 내역을 분석해보니 그렇게 추정된다"며 "(관련 내용을) 추가로 확인해볼 필요는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 특수활동비는 크게 분류해보자면 대통령이 큰 국정 활동을 위해 사용되는 부분과 부서별 기밀유지업무를 위해 사용되는 부분으로 나뉘는데 (비율이) 반반 정도 되지 않았나 싶다"며 "추측해보건데 올해 특수활동비가 125억, 기밀유지업무에 배정된 특수활동비가 60억원 정도로 추정되는데 (탄핵 이후) 5월까지 30억원을 사용한 것을 보면 탄핵 기간동안 전직 대통령은 돈을 안 쓰신 것으로 추정되고 (기밀업무를 위한) 특수활동비 경비만 썼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핵 기간 동안 청와대 특수활동비 집행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야당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과거(지난 정부) 청와대는 특수활동비를 통으로 집행했기 때문에 특수활동비 관련 자료에 그런 부분(세부 사용 내역)은 없고 집행 액수가 시점 등을 봐도 추가로 확인해볼 필요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