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가족 '이간질' 나선 황교안, 유가족 무시 황급히 떠나

뉴스듣기


사건/사고

    세월호 가족 '이간질' 나선 황교안, 유가족 무시 황급히 떠나

    뉴스듣기

    유가족 피해 정문 아닌 다른 출입구로 방문... 경호의전 맡은 경찰도 당황

     

    대통령 권한대행 중인 황교안 국무총리가 1일 세월호가 있는 목포신항을 방문했지만, 미수습자 가족들만 만난 뒤 유가족들은 피해 황급히 현장을 벗어났다.

    황 총리가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있는 현장을 찾긴 취임 이후 처음이지만, 숙소조차 마련해주지 않아 현장에서 노숙중인 유가족들은 철저히 외면한 셈이다.

    이날 오전 9시쯤 세월호 유가족들은 황 총리가 목포신항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목포신항 정문출입구에서 황 총리를 기다렸다.

    유가족들은 "3년 간 기다려온 가족들을 세월호 작업현장 근처에도 못 가게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정부가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을 갈라놓은 상황에서 황 총리가 할 일은 하고 애타는 심정으로 기다려온 가족들을 생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신항 정문 앞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며 기다린 유가족들은 끝내 황 총리를 만나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황 총리측 경호관계자가 오전 9시 50분 쯤 유가족측에 "몇 명만 대표로 나와 면담을 가지자"고 제안했다.

    이에 유가족 측은 "황 총리만 나오면 될 것을 왜 여러 사람이 가야 하느냐"며 "정문 앞에서 가족들과 간단히 면담을 갖 요구사항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황 총리측 경호관계자는 "상황이 정돈돼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며 이를 거부했다.

     

    유가족 측과 경호관계자의 대치가 이어지자 정문 앞에는 수십 명의 경찰병력이 투입돼 유가족들을 막아섰다.

    결국 황 총리는 유가족이 있는 신항 정문을 피해 다른 출입구로 들어가 현장을 둘러봤다.

    이어 신항 보안구역 내부에 자리잡은 미수습자 가족들과의 면담만 가진 채 1시간 만에 현장을 떠났다.

    유가족을 피해 예상경로를 벗어난 황 총리의 목포신항 방문에 경찰들도 당황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날 경호의전을 맡은 전남청장을 비롯한 경찰 간부들은 당초 황 총리가 가족들과의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고 있었다.

    하지만 황 총리가 일정과 달리 다른 출입문을 통해 들어가면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 과정에서 '과잉 의전' 논란 역시 빚어졌다. 황 총리가 방문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목포신항 일대엔 대대적인 출입통제가 이뤄졌다.

    특히 황 총리의 동선과는 동떨어진 취재지원센터로 들어가는 취재진 차량도 진입을 막아서면서 불만이 쏟아지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