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바람폈다고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뉴스듣기


정치 일반

    나경원 "바람폈다고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뉴스듣기

    "헌재 결정 불복한 친박 징계해야…김종인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우려 공감"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소추를 주도한 비박계 임에도 탈당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며 "남편이 바람폈다고 본처가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아니냐"고 비유했다.

    나 의원은 14일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현재 보수가 어려워진 것은 사당화된 보수 정당이었기 때문이다. 잘못한 분들이 나가야지 우리가 싫다고 떠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당을 나가야 하는 것은 비박이 아니라 친박이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나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비서진을 꾸리는 일부 친박의 모습이 당내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들을 매우 불편하게 하고 있다"며 "최근 며칠 사이에 오히려 거꾸로 보수 사당이 패거리 잡단처럼 되는 것 같아서 너무 속상하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정당 의원들이 나갈 때 탈당하지 않아서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에 "요 며칠 너무 속상했다"고 반복하면서도 "탈당이냐 아니냐 문제를 뛰어넘어야 한다. 보수는 박 전 대통령을 뛰어넘어야 할 때고 진보는 이제 좀 통합하자"며 즉답을 회피했다.

    이와함께 나 의원은 서청원, 최경환, 김진태 의원 등 박 전 대통령 보좌에 나선 친박계 의원들의 징계를 주장했다.

    그는 "분명히 당론으로 헌재 결정에 승복하자고 했는데 (박 전 대통령의) 비서진을 꾸리는 것은 결국 헌재 결정에 불복하겠다는 것"이라며 "지도부가 엄포만 할 것이 아니라 당헌당규에 따라서 징계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와 만나면서, 일각에선 제3지대 연대 과정에서 가교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나 의원은 "김 전 대표와는 현 정국데 대한 고민, 향후 정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고 여러 공감대를 이루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공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에 대해선 "어느 정당에 얽매이지 않고 전체적인 개헌 연대, 비패권 연대, 반패권 연대를 만들어 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특정 정당에 꼭 들어가지 않고 자유롭게 만들어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