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트럼프, "오바마가 내 전화도청"...오바마 측 "말도 안돼"

미국/중남미

    트럼프, "오바마가 내 전화도청"...오바마 측 "말도 안돼"

    • 2017-03-05 05:35
    출처 =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임 오바마 대통령 시절 자신의 전화가 도청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오마바 전 대통령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맞대응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끔찍하다. 오마바 전 대통령이 트럼프 타워의 내 전화를 도청한 사실을 방금 알게 됐다”며 “현직 대통령이 선거에 앞서 대선 후보를 도청하는 것이 합법적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직전인 지난해 10월 내 전화를 도청했다는 사실을 좋은 변호사라면 제대로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또 “신성한 선거 과정 중에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내 전화를 도청하다니 정말 저급하다”면서 “닉슨의 워터게이트감이다. 나쁜 (또는 역겨운) 사람”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도청을 당했다는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주말 오전 트위터에 올라온 트럼프의 트윗 공격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 측이 발끈하고 나섰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변인인 케빈 루이스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오바마 행정부의 어떤 관리도 법무부의 수사에 관여하거나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어떤 미국인에 대한 사찰도 명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기에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을 지낸 벤 로즈도 이날 “어떤 대통령도 도청을 명령할 수 없다 당신과 같은 사람들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런 제약이 가해졌다”고 역공을 펼치고 나섰다.

    일각에서는 전날 극우 언론매체인 브레이트바트 뉴스가 오바마 행정부가 트럼프 대선캠프를 감시했다는 기사를 보도한 점에 착안해, 트럼프 대통령이 브레이트바트 기사를 보고 이같은 주장을 펼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