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덕 "블랙리스트는 주요 정책…朴은 끝까지 챙기는 스타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김종덕 "블랙리스트는 주요 정책…朴은 끝까지 챙기는 스타일"

    뉴스듣기

    "대면보고 3~4차례, 독대는 없어"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정책을 박근혜정부가 우선 추진했다고 증언했다.

    김 전 장관은 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현정부 우선 추진 정책에 대해 "제가 오기 전부터 시행 중이던 '문화예술 분야 지원 배제명단' 정책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 전 장관은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부터 직접 업무지시를 받은 적이 많았고, 문화 정책과 인사 관련 사항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문화예술·체육 분야에서 '끝까지 챙기는 업무 스타일인 편'이라고 김 전 장관은 말했다.

    그는 장관 재임 시 대통령에 대한 대면보고는 3~4차례 있었지만, 독대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따금 박 대통령과 통화를 했지만, 지난해에는 단 한 차례의 연락도 없었다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박 대통령이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문체부 공무원들의 사직을 강요하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특검에 의해 구속기소된 상태다.

    김 전 장관은 다만, 문체부 인사 찍어내기에 대해서는 자신의 형사재판과 관계가 있다는 이유로 증언을 거부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