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秋 "촛불이 민심아냐? 朴측의 극우선동 정치행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秋 "촛불이 민심아냐? 朴측의 극우선동 정치행위"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사진=황진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촛불민심이 국민민심이 아니"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조악한 정치행위"라며 맹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박 대통령 측 변호인이 도저히 용납 안 되는 상식 이하의 망언을 쏟아냈다"며 "변론이 아니라 촛불을 들고 나온 국민을 상대로 색깔극장에서 색깔을 연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 니라는 변호인 망언은 헌법재판소와 헌정 질서를 능멸하는 행태"라고 규정했다.

    추 대표는 "변호인의 고의적인 이념공세는 변론의 쟁점을 흐려서 시간을 끌겠다는 것이고 어버이연합이나 박사모 같은 극우 성향 세력을 선동하는 조악한 정치 행위"라고 꼬집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국가정보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특검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정원이 대통령과 재벌이 결탁한 비리사건까지 뒷수발했다면 기관의 존폐를 가를 대단히 심각한 일"이라며 "특검은 국정원이 재벌과 권력의 사적 이익을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낱낱이 밝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