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추행 의혹' 인사가 새누리 윤리위원? "정신 나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성추행 의혹' 인사가 새누리 윤리위원? "정신 나갔다"

    뉴스듣기

    벌금, 비리, 여기자 성추행 등 충원된 위원들 비위 혐위 백태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 지도부가 과거 비위 전력이 있는 친박계 인사들을 당 윤리위원으로 충원하면서 계파간 갈등이 심화되는 등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3일 새누리당 윤리위 부위원장인 정운천 의원은 친박계 인사의 윤리위 충원에 반발해 윤리위원을 사퇴하면서 "위원으로 새로 뽑힌 분들이 벌금, 비리, 여기자 성추행 혐의 등으로 언론에 나온 분들"이라면서 "당 지도부가 어떤 생각으로 이런 납득할 수 없을 일을 벌이는지 감당할 수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도 14일 의원총회에서 "비윤리적인 위원들이 많다"고 질타했다. 중립성향 정진석 원내대표는 의총에 앞서 윤리위 문제를 지적하며 "주위에선 정신 나갔다고 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새누리당 지도부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7명의 윤리위원을 원내외 인사 8명을 충원함으로써 모두 15명 규모로 늘리기로 의결했다.

    증원되는 위원은 박대출, 이우현, 곽상도, 이양수 의원 등 친박계 의원 4명과 최홍규, 우종철, 이재모, 강성호 위원 등 원외 인사 4명이다.

    이 중 박대출 의원은 지난 6월 서영교 의원이 '가족 채용' 논란으로 질타를 받을 당시 자신의 조카를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해 논란이 일었고, 이양수 의원은 후보시절 '금권선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또한 곽상도 의원은 변호사 시절 선임계를 내지 않고 '불법 변론'을 한 의혹이 언론을 통해 불거지기도 했다.

    곽 의원 측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소명자료로 대한변협에 경유증표를 요청했지만, 보전기한이 지나 확인이 되지 않았다"면서도 "담당 검사 공증 등 해당 부분에 대한 소명자료가 있다"고 설명했다.

    원외위원 중에서 강성호 위원은 지난 2014년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자로 내정됐다가 지역신문 여기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일어 공천 탈락했다.

    최홍규 위원은 서울시 의장 선거 당시 금품을 받은 혐의로 2008년 10월 서울중앙지법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우종철 위원은 2015년 제4이동통신사업 비리 의혹으로 한국자유총연맹 사무총장에서 해임된 바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