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 출석 직후 검찰청에 '개똥' 뿌린 남성 체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최순실 출석 직후 검찰청에 '개똥' 뿌린 남성 체포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 개명 후 최서원) 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 노컷뉴스)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 씨에 대한 늑장수사에 항의하며 검찰청사에 오물을 뿌린 남성이 체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오물을 투척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박모(43)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박 씨는 최 씨가 검찰에 출석한 지 30여분 뒤인 이날 오후 3시 30분쯤 마른 개똥이 담긴 통을 검찰청사 1층 현관 출입문 옆 유리벽에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박 씨는 '시녀 검찰 해체하라'는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씨는 "최순실을 잡지 않고 시간을 끈 이유가 뭐냐"며 수사 과정에 대해 항의했고 보안요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도착한 경찰은 보안요원으로부터 박 씨를 인계받아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현재 오물 투척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뿌리려고 한 정확한 목적이나 타깃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혐의 내용은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