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화여대 교수들 "상당히 모욕감 느끼고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교육

    이화여대 교수들 "상당히 모욕감 느끼고 있다"

    뉴스듣기

    입시와 학사 관리 문란이유, 권력으로부터 특혜 유혹

    (사진=더민주 김병욱 의원실 제공)
    - 학교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 꾸릴 계획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0)
    ■ 방송일 : 2016년 10월 14일 (금) 오후 18:40분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김혜숙 교수 (이화여대 교수협의회 공동회장)

    ◇ 정관용> 청와대 비선실세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 이화여대 입학과정 또 재학 과정에서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이 의혹에 대해서 이화여대 교수협의회가 엊그제 최경희 총장에게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답니다. 또 오늘 국회 교문위 국정감사에서 교육부 장관은 바로 이 문제에 진상조사 검토하겠다, 이렇게 밝히기도 했다고 해요. 먼저 이화여대 교수협의회 공동회장을 맡고 계신 철학과의 김혜숙 교수부터 연결합니다. 김 교수님, 나와 계시죠?

    ◆ 김혜숙> 네.

    ◇ 정관용> 최순실 딸이 정확히 어떤 과 소속이에요?

    ◆ 김혜숙> 체육과 학부 소속으로 알고 있습니다.

    ◇ 정관용> 우리 교수협의회에 그쪽 교수님들도 계십니까?

    ◆ 김혜숙> 네.

    ◇ 정관용> 그분들하고 혹시 대화 좀 해보셨어요?


    ◆ 김혜숙> 지금 굉장히 어려워들 하고 계시죠.

    ◇ 정관용> 지금 엊그제 보내신 공문의 제목이 입시관리와 학사문란에 관한 건이라는 제목을 붙이셨던데 이 제목이 아예 문란이라고 딱 쓰신 배경이 뭡니까?

    ◆ 김혜숙> 저희가 계절학기 과목과 관련해서 학사 운영 과정에 있어서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진상을 밝혀달라고 최경희 총장에게 공문을 보냈지만 공문 보내기 전부터 문제가 있다라고 확정을 하셨다?

    ◆ 김혜숙> 계절학기 과목 같은 경우에는 이미 일이 발생한 상황이었고 과목 교수께서 또 해명성 발언을 또 하신 바가 있고 해서 또 저희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제보 상황도 있고 해서요. 이런 종류의 일들은 학사문란에 해당한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 정관용> 계절학기 과목에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겁니까, 간단히만 정리해 주시면요.

    ◆ 김혜숙> 학생들의 참여를 통해서 평가를 하고 보고서 제출을 하도록 강의 계획서상에 명시가 되어 있는 상황인데 정유라 학생 같은 경우에는 수강 학생들 증언에 의하면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하고요.

    ◇ 정관용> 한 번도 안 나왔다.

    ◆ 김혜숙> 네. 그리고 패션쇼에 작품을 내서 참가를 해야 되는데 이제 참여를 하지 않았고. 단지 참관을 했다 해서 참관을 한 걸 바탕으로 해서 패스를 줬다라고 하는 것이 이 교수님의 말씀이라고 나와 있는데요. 그런 상황으로 우리가 학사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는 거죠, 이화여대 교수들이. 그런 식으로 학사관리를 이제까지 해오지 않았고 이화여대가 상당히 엄격하고 비교적 객관적인 방식으로 학사관리를 잘 해왔었는데. 지금 이러한 일이 일어남으로써 전체 교수들이 상당한 모욕감을 갖게 되었다 판단한 겁니다. 그래서 공문을 신속하게 보내게된 것입니다.

    ◇ 정관용> 공문 저도 앞에 두고 있습니다마는 입학 관련해서 세 가지 학사관리 관련해서 네 가지를 정확하게 밝혀달라 이렇게 요구하셨더라고요. 이런 공문이 접수되고 학교측의 무슨 답변이 왔습니까?

    ◆ 김혜숙> 아직 저희가 답변은 받지 못했습니다.

    ◇ 정관용> 언제까지 답변해 주겠다 이런 것도 없어요?

    ◆ 김혜숙> 아직까지 받지 못했습니다.

    ◇ 정관용> 입학 당시 관련해서 또 학사관리 관해서 다 발표가 됐습니다. 뭐 규정을 바꿨다, 또 금메달 가져온 사람 뽑으라고 했다. 그리고 또 제대로 출석도 안 하고 레포트도 제대로 못 내고 이랬는데도 성적이 계속 나왔다 이게 다 사실입니까?

    ◆ 김혜숙> 저희도 지금 사실 확인을 요청하고 있는 바고요. 게중에는 사실이 있겠죠.

    ◇ 정관용> 그런데 체육학부 교수님들 상당히 지금 곤혹스러워하고 어려워하고 있다고 하셨잖아요. 왜 그분들이 어려워하고 있던가요?

    ◆ 김혜숙> 그게 이제 동료 교수 사이에서 문제이고. 거기 지도교수도 교체 문제도 있고 해서 상당히 곤혹스러운 상황인 건 사실이시겠죠. 같은 동료 교수들이 겪는 어려움도 있을 수 있고요. 어떤 방식으로든 연루돼신 분들이 있을 테니까요.

    ◇ 정관용> 이 학생과 교수가 주고받은 이메일이 보도된 것을 보면 과제물 첨부도 안 하고 이메일을 보냈는데 거기에 대해서 과제물 첨부가 안 됐네요라고 하면서 다시 보내주세요, 감사합니다 교수가 이렇게 쓰더라고요. 그렇게 쓰는 교수님들이 계시는가요?

    ◆ 김혜숙> 글쎄요, 그걸 그분 이메일은 과한 느낌이 드네요.

    ◇ 정관용> 왜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보십니까?

    ◆ 김혜숙> 일차적으로는 이화여대 학내 문제 상황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우리 사회가 긴박하게 지금 실적위주 뭐 성과위주 그리고 등급화니 이런 데 매달리게 되면서 대학들도 상당히 교육부에 지금 구조조정 안에서 움직이는 틀이 있고요. 대학이 교육부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이런 상황에서 권력으로부터 어떤 특혜라고 할까요. 그런 것에 상당히 어떤 유혹 같은 것도 느끼리라고 봅니다. 이게 뭐...물론 문화 전반의 문제하고도 연결이 된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근본적으로는 일차적으로는 이화여대 학사관리의 문제에 있어서 상당히 큰 오류가 있다는 거죠.

    ◇ 정관용> 방금 권력으로부터 어떤 특혜에 대한 유혹, 이런 표현 쓰셨는데 또 일부 보도에 의하면 이 학생이 입학한 이후에 이화여대가 교육부 지원 신청만 하면 거의 다 땄다는데 그건 사실입니까?

    ◆ 김혜숙> 뭐 여러 건을 딴 거로 알고 있습니다. 프라임사업건 해서 그렇지만...글쎄요, 그 과정에 굉장히 많은 교수님들이 애를 쓰셨고 제안서 작성을 하기 위해서요. 이화여대가 뭐 그런 것들을 받을 역량이 있다고, 충분히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 김혜숙> 그런 과정에 있어서 엄정성 같은 거가 그렇게 혼란스럽게 되었다고는 보지는 않는데요. 모르겠습니다. 도대체 이게 이러한 일들이 왜 이렇게 일어났는지 저희도 궁금한 바고요.

    ◇ 정관용> 총장에게 진상규명 촉구 공문 보낸 것뿐만 아니라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신다고요? 앞으로 계획이 어떻습니까?

    ◆ 김혜숙> 저희가 저희 안에서 이게 학교가 상당히 불신을 받는 이런 상황이 돼버려 가지고.

    ◇ 정관용> 그렇죠.

    더 클릭!



    ◆ 김혜숙> 저희가 저희 차원에서 진상규명위원회를 좀 하나 꾸려서 학교에다가 자료요청도 좀 하고 그럴 계획입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먼저 학교측의 답변부터 기다려보도록 하고요, 고맙습니다.

    ◆ 김혜숙> 네, 고맙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