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드 반대여론 속 '종북몰이' 움직임도 슬금슬금

뉴스듣기


사건/사고

    사드 반대여론 속 '종북몰이' 움직임도 슬금슬금

    뉴스듣기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사드(THAAD) 관련 현안보고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가 전격 결정된 직후 이에 대한 찬반 논란이 구체화되기도 전에, 후보지역에 대한 논의가 벌써부터 뜨거워지고 있다.

    11일 현재 정부는 사드 배치 지역을 사실상 확정한 상태.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전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어디에 배치할 것인지 결정된 상태이며, 이에 대한 최종보고서 작성과 승인 절차 등만 남겨뒀다"고 밝혔다.

    사드 배치 결정이 발표되자마자 후보지로 거론됐던 곳은 경기 평택, 충북 음성, 경북 칠곡, 강원 원주 등이다.

    하지만 이어지는 논란 속에, 과거 미사일 기지였다가 현재는 공터로 남은 경남 양산의 한 지역이 유력하게 부상하고도 있다.

    11일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KT광화문 사옥 앞에서 "사드 한국배치 결정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사드한국배치반대 전국대책위원회 집회 참가자들. (사진=김기용 기자)

     

    ◇ 사드 유력 후보지 된 새누리 지역…"여기는 안 돼"

    그런데 공교롭게 평택(원유철․유의동), 음성(경대수), 칠곡(이완영), 원주(김기선) 모두 새누리당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지역 내 사드 배치에는 반대 일성이다.

    이날 오후 음성군에서는 '사드 배치 반대 범군민 결의대회'가 열렸고, 오전 원주에서는 '사드 원주배치반대 범시민비상대책위'가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새누리당의 텃밭이자, 신공항 논의 백지화로 실망한 TK에서는 더욱 살벌한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지난 9일 3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드 칠곡배치 반대 범군민 궐기대회'가 열렸고, 이 자리에선 백선기 군수와 조기석 군의회의장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했다.

    김관용 경북지사가 "칠곡에 사드 배치가 결정된다면 550만 대구 경북 시도민의 거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최경환(경북 경산), 이철우(경북 김천), 주호영(대구 구성을) 의원 등도 앞다퉈 반대 의견을 내고 있다.

    뒤늦게 후보지로 거론된 경남 양산의 경우 새누리당 소속의 윤영석 의원(양산갑)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서형수 의원(양산을)이 화들짝 놀라 한 목소리로 "절대 불가" 입장을 냈다.

    (사진=자료사진)

     

    ◇ 새누리 텃밭에도 '종북' 딱지 붙여지나

    혼란의 최소화를 위해 배치 지역이 곧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반대 여론에 대한 '색깔 덧씌우기'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서울신문은 11일자 사설에서 "무엇보다 지역민들보다 '직업적인 활동가들'이 나서서 각종 괴담을 퍼뜨리며 문제를 더 꼬이게 할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노무현 정부 때 입안된 제주 해군기지나 평택 미군기지 건설 과정에서도 반미·반정부 세력들이 끼어드는 바람에 여러 정권에 걸쳐 큰 불상사가 빚어지지 않았느냐"면서 과거의 논란이 '반미·반정부 세력들' 때문에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는 이미 9일자 사설에서 "이달 말 사드 배치 지역이 발표되면 국내적으로도 소란이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제주 강정 해군기지의 사례에서 보듯 이른바 '활동가'로 포장한 반미 좌파들이 개입하는 상황도 얼마든지 예상해볼 수 있다"며 "지역 주민들의 불만과 불편은 최대한 보살펴야 하겠지만 이런 정치적 선동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황에 따라 새누리당 핵심 지지층들이 '반미·반정부·좌파 세력' 또는 그들에 의해 선동된 이기적 주민들로 몰아붙여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