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용히 물러나는 文…선대위 회의 앞두고 최고위회의 취소

뉴스듣기


국회(정당)

    조용히 물러나는 文…선대위 회의 앞두고 최고위회의 취소

    뉴스듣기

    “선대위에 스포트라이트 집중돼야” …영입인사 광주행사도 불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사진=윤창원 기자)

     

    '김종인 선거대책위원회'에 모든 권한을 이양하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조용한 뒷정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표는 자신의 행보가 선대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인재영입을 제외한 나머지 행보는 최대한 자제하며 낮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

    문 대표는 25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선대위 1차 회의를 앞두고 오전 9시의 정례 최고위원회 회의를 취소했다.

    문 대표는 이날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선대위원을 인선한 뒤 갖는 첫 회의가 열리는 만큼, 김종인 선대위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될 수 있도록 이날 최고위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 측은 "정리되는 지도부 대신, 꾸려지는 선대위에 최대한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것이 문 대표의 생각"이라며 "오늘 최고위 취소도 그런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더민주 지도부는 대신 전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 회의를 통해 선대위에 지도부 권한을 이양하는 방식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생일을 맞은 문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에 참여하는 대신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고 문 대표 측은 전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등 문 대표 영입인사들이 23일부터 이틀 동안 광주에서 진행한 '더불어콘서트'에도 문 대표가 참여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문 대표가 자신 대신 영입인사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야 한다며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