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성실' 조항 탓에 나바로와 사실상 이별

뉴스듣기


야구

    삼성, '성실' 조항 탓에 나바로와 사실상 이별

    뉴스듣기
    야마이코 나바로.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이 외국인 타자 야마이코 나바로(28)와 이별한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나바로와 재계약 협상이 사실상 결렬됐다. 당초 삼성은 나바로와 재계약한다는 복안을 세웠다. 타율 2할8푼7리에 48홈런 137타점을 올렸으니 당연한 수순이었다. 하지만 최근 나바로가 삼성의 최종 제시안에 답을 하지 않으면서 재계약을 포기하고, 새 외국인 타자를 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나바로는 삼성에서 뛰는 2년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첫 해였던 2014년 타율 3할8리에 31홈런 98타점을 기록했고, 올해는 역대 외국인 선수 최다 홈런(48개)과 함께 2루수 부문 골든글러브까지 휩쓸었다.

    협상 과정은 순조로웠다. 삼성이 먼저 재계약 의사를 전달했고, 나바로도 긍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금액에도 큰 이견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계약서 조항에 '성실'이라는 단어를 포함시키면서 협상이 틀어졌다. 나바로가 홈 경기 때 다른 선수들보다 1시간 이상 늦게 출근하고, 경기에서는 1루로 전력 질주를 하지 않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 삼성에서 '성실'을 조항에 넣으려는 이유였다. 즉 성실하지 못할 경우에는 벌금을 매기겠다는 조항이다.

    이 조항이 나바로의 맘을 떠나게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