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조기 선대위로 가닥…시기·방법은 온도차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조기 선대위로 가닥…시기·방법은 온도차

    뉴스듣기

    문 대표 측 "기존 혁신안 존중돼야"…비주류 "무리한 부분은 수정을"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윤창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내년 총선을 위한 조기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그동안 비주류 측에서 요구해 온 조기 선대위를 문재인 대표 측이 사실상 수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다.

    한 핵심 당직자는 5일 CBS노컷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당 지지율이 낮아 빨리 총선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며 "이제 막 이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문 대표 측과 비주류 측 간에 조기 선대위 구성 시기와 방법을 놓고는 적지않은 이견을 보이고 있다.

    비주류 측은 "조기 선대위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다. 문병호 의원은 "12월 15일 예비후보 등록이 있기 때문에 11월에 조기 선대위를 꾸려야 한다"며 "문 대표도 권한을 1/N로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비주류는 모든 계파가 다 참여하는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표측은 "물리적으로 11월 구성은 어렵고 빨라야 12월에나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문 대표의 한 측근은 "아직 총선 기획단도 꾸려지지 않았는데 선대위 구성부터 할수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표 측은 모든 계파가 다 참여해 1/N로 권한을 나누면 자칫 '지분 나누기'로 왜곡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 측근은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등 대선주자급이 전면에 나서는 게 좋다"라면서 "박 시장을 고려해 선대위 형식을 다양하게 구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측이 이렇게 이견을 보이는 것은 결국 '공천 룰'과 연관이 있다.

    문 대표 측은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에서 현역 20%를 컷오프하는 등의 공천 혁신안이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