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화 여파' 朴 지지도, 8월 3주 이후 '최저 하락'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정화 여파' 朴 지지도, 8월 3주 이후 '최저 하락'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교과서 국정화 강행의 여파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지난 8월 세째주 이후 10주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은 6일, 11월 1주차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41%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10월 마지막주에 비해 3% 포인트 하락한 것이며 지난 8월 3주차의 34% 이후 10주 사이에 가장 낮은 것이다.

    반면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49%로 1주전에 비해 5% 포인트나 상승하면서 8월 3주차의 56% 이후 가장 높은 수치까지 올랐다.

    이렇게 긍정적 평가는 최저로, 부정적 평가는 최고로 올라간 이유는 국정화 고시 강행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조사결과 부정적평가의 이유로는 응답자의 30%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때문이라고 대답했고 소통미흡과 불투명을 이유로 든 응답도 13%로 나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