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새누리, 野에 '민생' 십자포화…"무단결근, 국민 용서 안할 것"

국회/정당

    새누리, 野에 '민생' 십자포화…"무단결근, 국민 용서 안할 것"

    "국정화 논란, 총선서 공약으로 국민 심판 받으면 돼"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은 4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이후 출구전략을 '민생'에 두고 국회 일정을 보이콧 중인 새정치민주연합에 노동개혁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는 결코 나올 수 없다"며 "역사교과서 집필은 정부에 맡겨진 만큼 정치 쟁점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을 향해 "국회의원의 직장은 국회"라며 "의원들이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무단결근하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의도연구원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전 연령층과 모든 지역에서 야당이 국회활동에 참여하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67%로 나왔다"며 "한중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해서도 64%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회정상화를 촉구했다.

    또 전날 있었던 당정청(黨政靑) 고위급 회동을 회고하며 "노동개혁을 중심으로 4대 개혁과 경제 활성화 법안 처리가 시급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노동개혁은 청년·장년의 상생을 위하고 우리 경제의 미래 도약을 위해 반드시 연내에 성공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좌든 우든 편향적이지 않고 균형잡힌 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국사편찬위원회의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며 "역사 문제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정치권은 정쟁에서 벗어나 민생에 전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국회에 계류 중인 국제의료사업지원법, 서비스산업발전법, 관광진흥법 등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 활성화' 법안으로 지칭한 3개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그는 "KDI(한국개발연구원) 분석은 서비스산업발전법 통과시 투자생산성 증가로 2030년까지 69만개의 일자리 창출되는 것으로 나왔다"며 "3개 법안 처리가 되면 모두 82만여 개 청년일자리가 만들어 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