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정교과서 강행에 野, 본회의 보이콧 검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국민의견 전달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야권은 물론 학계와 시민사회 등의 전방위적인 반대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 전환을 강행하면서 야당이 3일 본회의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2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내일 본회의를 하지 못하지 않겠냐”며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내일 본회의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일 오후 하기로 한 여야 원내대표와 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회동'도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1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함께 중국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면담한 이후 별도로 회동해 3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