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통령실

    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2주 연속 하락

    리얼미터 조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여파, 여당 지지율도 동반하락

    박근혜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여권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 추진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새누리당의 지지율도 2주 연속 동반 하락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은 반등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 26~30일까지 전국의 19세 이상 유권자 2천644명을 상대로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의 유·무선전화 병행 임의걸기 (RDD) 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1.9% 포인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2.4%포인트 떨어진 44.5%를 기록했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1.3%포인트 오른 50.0%를 기록해 10주 만에 처음으로 50%대를 넘어섰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중도층(▼5.4%p)과 진보층(▼3.3%p), 새정치연합 지지층(▼4.0%p)과 무당층(▼4.8%p), 30대(▼5.1%p)와 40대(▼4.9%p)에서 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추진 비밀 TF팀' 운영 논란이 불거지고 야당의 장외집회와 전교조의 시국선언 등 일련의 조직적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행동이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보수층(▲3.9%p)과 새누리당 지지층(▲2.4%p), 대전·충청·세종(▲5.1%p)에서는 박 대통령의 지지층이 오히려 결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새누리당이 1주일전에 비해 0.8%포인트 하락한 40.6%로 2주 연속 하락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2.5%포인트 반등한 27.2%로 다시 20%대 중후반으로 올라섰다. 정의당은 0.9%포인트 하락한 4.8%에 머물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