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하게 더 독하게…여야, 점입가경 '막말 전쟁'

뉴스듣기


국회/정당

    독하게 더 독하게…여야, 점입가경 '막말 전쟁'

    뉴스듣기

    화적떼 vs 무속인→눈뜬 장님 vs 친박 실성파

    (오른쪽부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 이정현 의원 (사진=자료사진)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경쟁적으로 막말을 내뱉고 서로의 막말을 비난하는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막말 공격의 포문은 새누리당 측에서 먼저 열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국회 교문위 소속 야당 의원들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TF 사무실 항의 방문에 대해 “야당이 화적떼는 아니지 않느냐”, “국가를 야당이 난신적자(亂臣賊子. 나라를 어지럽히는 불충한 무리)의 길로 끌고 가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정현 최고위원도 28일 국회 예결특위에서 야당 등의 국정화 반대에 대해 “언젠가는 적화통일이 될 것이고 그들의 세상이 될 때 남한 어린이들에게 미리 교육을 시키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아니고서는, 어떻게 그렇게 온몸을 던져서 정치생명을 걸고서 (좌편향 교과서를) 지키고 (국정교과서를) 막아내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가만 있지 않았다.

    28일 문재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집필도 안됐는데 무슨 친일‧독재 미화냐고 하는데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느냐”고 꼬집었다. 또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청와대 5자회동에서 ‘전체 교과서에서 그런(우리 역사를 부끄러워하는) 기운이 온다’는 발언을 했다고 소개하며 “대통령은 무속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의 27일 시정연설과 관련해 “듣다 보면 정신적인 분열 현상까지 경험하게 된다”라고 비꼬았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곧바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원유철 원내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대남공작기관이 국정 교과서 반대 투쟁과 선동전을 전개하라는 지령을 국내 종북세력에게 내려보냈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하면서 “북한의 남남갈등 전술에 가장 큰 도움을 주는 곳은 다름 아닌 제1야당 새정치민주연합”이라고 직격했다.

    원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새정치연합이 장외투쟁 강도와 발언 수위를 높이더니 무속인이니 똥인지 된장인지 하는 거친 막말로 대통령 모독하는 말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면서 “민생에도 야당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은 백해무익한 투쟁으로 남남갈등을 지켜보는 북한만 즐겁게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막말 논란의 당사자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북한의 국정화 반대 투쟁 지령설과 관련해 사법당국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사실인지 여부를 가려내야 하고 사실이라면 이 단체들과 개인이 누구며 역사교과서 문제가 불거진 이후 어떤 행동을 했는지 사법당국의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도 “야당은 눈뜬 장님과 같다”면서 문재인 대표의 똥‧된장 발언에 대해 “나중에 드셔보시면 맛있는 된장인줄 알게 될 것”이라고 되받아쳤다.

    새정치민주연합도 ‘화적떼’, ‘적화통일’ 발언에 거센 비난을 쏟아내며 반격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윤성호 기자)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은 교과서 국정화를 주장하기 전에 '두뇌 정상화'가 시급해 보인다"며 "(국정 교과서에 반대하는) 여당 출신인 정의화 국회의장, 유승민‧정두언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를 공안당국에 신고해 포상금이라도 받으려는 것인가"라고 맞불을 놓았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일부 의원을 보면 과연 정상적인 판단력을 지닌 분들인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면서 “그냥 친박이 아니라 친박 실성파라고 부르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