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외업체가 세월호 인양? 국내업체도 충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해외업체가 세월호 인양? 국내업체도 충분"

    뉴스듣기

    침몰한 세월호 (사진=윤성호 기자/자료사진)
    정부가 22일 세월호 인양작업에 해외업체의 참여를 공식화한 가운데 국내 업체만으로도 충분히 인양가능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심해수중기술협회 이청관 회장은 23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양작업에) 가뜩이나 돈이 많이 드는데 외국인양업체는 더 많이 달라고 한다"며 "국내 업체 기술로도 인양이 100%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외국 업체 컨소시엄이 인양작업을 수주해도 국내 장비와 인력을 이용할 것"이라며 "해양수산부가 한국 업체를 불러 '인양할 수 있느냐'고 물었을 때 모두가 인양할 수 있다고 대답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세월호를 수심 얕은 곳으로 이동시킨 뒤 완전인양'하는 정부의 방안에 대해서도 "이동하는 것이 어렵다"며 "조류방향이 바뀔 수도 있고 이동시간도 많이 걸릴 수 있다"고 밝힌 뒤 "(세월호의)잔류기름을 빼고 공기를 채워 넣으면 자체 부력이 생겨 크래인 하나로 다루기가 쉬워진다"고 조언했다.

    더 클릭!


    이어 "정부가 '이런 방법으로 해달라'고 인양업체에 요구하는데 이것은 있을 수가 없다"며 "업체가 기술제안서를 받아 검토해 보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업체가 선정되면 인양방법이 바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체인이나 와이어 등 인양에 필요한 재료를 만드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정부 계획대로) 올 9월부터 인양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10월쯤에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