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복지 이어 黃교육도…"2세 미만, 어머니와 애착 중요"

뉴스듣기


사회 일반

    文복지 이어 黃교육도…"2세 미만, 어머니와 애착 중요"

    뉴스듣기

    '아동학대' 관계장관 회의서 '가정교육' 지원책 언급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4일 "2세 미만 영아는 어머니와 애착 관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필수적인 가정교육 지원책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황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한국보육진흥원에서 열린 '아동학대 근절'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언급은 최근 전업주부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온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의 발언과도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문 장관은 지난 22일 기자들과 만나 "2세 이하 영아는 부모가 키우는 것이 여러 방면에서 훨씬 좋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며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비율이 80%에 이르는 것은 옳은 방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놓고 정부가 맞벌이 가정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쪽으로 무상보육의 골격을 허무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복지부는 일단 "부모의 선택권을 강화하려는 것이지, 전업주부의 이용 제한은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사회 분야를 관장하는 황 부총리까지 0~2세 보육 체계에 대해 또다시 언급함에 따라, 정부의 아동 학대 근절 대책이 'CCTV 전면 확대'에 이어 '무상보육 손질'로 초점을 옮기게 될지 주목된다.

    황 부총리는 또 "유보통합을 일정대로 추진해 출발선이 평등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며 "보육교사의 양성 과정을 엄격히 하고 자격을 강화하고 자질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