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누리과정 어디로'‥전국 시·도교육감 대전서 긴급회동

교육

    '누리과정 어디로'‥전국 시·도교육감 대전서 긴급회동

    내년도 누리과정 예산 편성 문제와 관련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임시총회가 6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열렸다.

     

    내년도 누리과정 예산 편성 문제와 관련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이 대전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향후 대응방안 논의에 들어갔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6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교육청에서 누리과정 예산 편성 수용 여부를 협의하기 위한 임시총회를 열었다.

    임시총회에는 갑작스러운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경남·인천·전남·전북·제주교육감을 제외한 12개 시·도교육감이 참석했다. 경남교육청은 박종훈 교육감 대신 대리인이 참석했다.

    교육감들은 현재까지 예산 확보 추진 경과와 교육부의 추가 지방채 발행지원 조치 등 재정상황 변화에 따른 향후 입장을 정리하고 부족 재원 등에 대한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정부와 시·도교육청, 지자체와 교육청, 여야 정치권 등으로 갈등이 확산되는 가운데 현재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해 시·도교육감들의 의견을 물어 임시총회를 소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 시각까지 우리 시·도교육감들은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중앙정부가 해결할 것을 촉구하고 예산편성을 하지 않기로 한 제주에서의 결의를 일관되고 흔들림 없이 지켜오고 있다"며 "그러나 교육청마다 여건과 상황이 다르고, 시도의회 예산 제출일정에 앞서 직접 얼굴을 맞대고 다양한 의견을 모으고 합의하는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전날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를 만나 국회 차원의 재원 확보를 요청했고, 황우여 교육부 장관과도 면담을 했다.

    현재 경기교육청과 강원·전북교육청 등은 내년도 예산안에 누리과정 사업비를 미반영한 상태로, 회의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