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영선 "새누리당, 주내 세월호법 해결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영선 "새누리당, 주내 세월호법 해결해야"

    뉴스듣기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조속한 여.야.유가족 3자 협의체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27일 "이번 주 안에 세월호특별법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에 '3자협의체' 참여를 거듭 촉구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9월 1일부터 정기국회다. 집권여당의 무성의, 무책임, 방관이 국민을 멍들게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국민을 생각하는 집권여당이라면 이번 주 안에 세월호특별법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이 새누리당에 이어 새정치연합과도 연쇄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히며 "시간을 끌 일이 아니다. 세월호의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증거자료는 하나둘 시간과 함께 사라져가고 정부여당은 일부 언론과 결탁하거나 SNS를 통한 왜곡여론을 펴며 시간만 가기를 기다리고 있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더 이상 계산하지 말고 즉각 3자협의체에 참여하기 바란다"며 "3자협의체는 야당과 유가족 대표가 충분한 협의를 통해서 가장 현실적인 해결책이자 불신을 해소할 해결책으로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민 아빠' 김영오 씨의 단식 농성과 관련해서는 "지난 5월 유족 면담에서 할 말이 있으면 언제든 찾아오라고 했던 약속은 어디로 갔느냐. 국민의 생명을 외면하는 대통령, 말뿐인 대통령, 약속을 지키지 않는 대통령을 국민이 신뢰하고 정상적인 국가 운영을 기대할 수 있냐"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했다.

    조정식 사무총장도 "새누리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유가족의 최소한의 요구를 더 이상 거절해선 안 된다"며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오늘 응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3자협의체'가 입법체계를 흔든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철도 파업 때 문제를 해결한 주역이 지금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이고 당시 언론에서는 '이것이 정치'라고 극찬한 바 있다"며 "국회의 법 제정에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기본 정신이며 민감한 법안일수록 더 그래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사무총장은 "새누리당은 이제 더 이상 뒤에 숨지 말고 3자협의체에 정정당당하게 정식으로 응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오늘 2차 면담을 통해 유가족이 공감하는 해법 마련에 전향적으로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