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완구 "野 신뢰 깨져…국회 운영 막막"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완구 "野 신뢰 깨져…국회 운영 막막"

    뉴스듣기

    특검 추천권 '법과 원칙' 기존 입장 고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2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 '재협상'을 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신뢰 문제가 깨졌으니 앞으로 국회를 어떻게 운영해야할지 막막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야당의 의총 결과에 대해 "느낌이 별로 안 좋았고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의총 결과가 나온 이후 연락을 해보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본인(박 원내대표)도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두 사람 사이에는 수많은 시간과 얘기가 있었고 수많은 대안 검토 끝에 이것이 가장 최선안이라고 내린 결론인데 막막하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합의를 엎으면 다음 협상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면서 "이러면 신뢰가 깨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전날에 이어 세월호 특별법 후속 협상을 위해 이날 오전 만나기로 했지만, 새누리당은 새정치연합이 사실상 여야간 합의를 파기했다고 보고 향후 방향에 대해 당내 의견 일정을 수렴하기로 했다.

    이 원내대표는 "상황이 이렇게 됐으니 혼자 결정하고 대안을 만들어내기에는 대단히 무겁다"면서 "오전 11시에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고, 필요할 경우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특검 추천권에 대해선 '법과 원칙'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