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정치연합 사실상 '재협상'…박영선 리더십 시험대에

뉴스듣기


국회/정당

    새정치연합 사실상 '재협상'…박영선 리더십 시험대에

    뉴스듣기

    여야 원내대표 간 세월호특별법 합의 이후 후폭풍이 거세게 불면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리더십에 적잖은 상처를 입게 됐다.

    박 위원장의 첫 작품인 세월호 특별법 합의가 당 안팎으로 비판을 받으면서 매운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특히 11일 의원총회에서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유가족과 국민의 동의를 받기 어렵다"는 이유로 기존의 여야 합의안에 추인을 받지 못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재협상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루면서 박 위원장이 궁지에 몰리는 상황이 연출됐다.

    김영환, 은수미 등 강경파 의원들은 "잘못된 협상이기 때문에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게 나왔다. 강경파들은 사실상 협상 무효화를 주장했다.

    "왜 이렇게 성급하게 합의를 했느냐", "이런 합의안으로 진상규명이 가능하겠느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쏟아졌다.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특별법 및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 증인채택 협상과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다른 한편에선 황주홍, 정성호 의원 등 온건파들이 "비대위원장의 첫 작품인데 우리당이 분열하는 듯한 모습은 좋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결국 이미 박 위원장이 특검 추천권과 관련해 추가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이를 존중하자는 뜻에서 "다시 협상을 추진한다"는 수준에서 위기는 봉합됐지만, 박 위원장 앞길에 '뇌관'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당장 12일 재개되는 협상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리더십은 다시 불안해질 수 밖에 없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