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제주→진도 'VTS간 통보'에 52분 걸렸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제주→진도 'VTS간 통보'에 52분 걸렸다

    뉴스듣기

    8시 55분 첫 교신하고도…'관제구역' 진도엔 9시 47분 연락


    [세월호 진실은]우리 사회를 '침몰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만든 세월호 대참사. 하지만 사고 원인부터 부실 대응 배경까지 어느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CBS노컷뉴스는 '잊는 순간이 바로 제2의 참사'란 판단하에 그 실체적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추적 검증한다[편집자 주].

     

    침몰 당시 세월호와 처음 교신한 제주 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정작 '관제구역'인 진도VTS에는 한 시간 뒤에야 이를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당일 오전 8시 55분에 세월호와 첫 교신을 하고도, 진도VTS에는 52분 뒤인 오전 9시 47분에야 처음 연락했다는 것.

    이러한 사실은 제주VTS가 19일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소속인 부좌현(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제주VTS는 전화기 수발신 목록과 당시 근무자 진술을 토대로 "진도VTS에는 두 차례 유선으로 연락했다"며 "오전 9시 47분과 9시 49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엔 관제센터장, 2분 뒤엔 관제사가 전화를 했다"며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진행사항을 문의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같은 설명은 앞서 제주VTS가 공개한 세월호와의 교신 내용과는 다소 어긋난다.

    세월호가 오전 9시 6분쯤 "해경 어떻게 됩니까"라고 묻자, 제주VTS는 "지금 해경한테 통보했고요. 저희가 진도VTS랑 완도VTS에 통화중에 있으니 잠시만 대기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응답한다.


     

    이 시점에 제주VTS는 같은 해양수산부 산하인 완도VTS에 사고 사실을 통보했지만, 해경 관할인 진도VTS에는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제주VTS는 또 진도VTS에 연락하기 직전인 9시 46분에도 완도VTS에 먼저 전화해 '세월호 진행사항'을 문의했다. 사고 지점이 진도VTS 관할인 걸 감안하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질 않는 대목이다.

    제주VTS 관계자는 "진도VTS와 가장 가까운 목포해경에서 세월호를 호출하는 교신이 9시 2분쯤 들려왔다"며 "당연히 진도VTS로 상황 전파가 완료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또 "사고 접수 즉시 해경 긴급전화인 122에 8시 56분쯤 전파했다"며 "9시쯤엔 제주해경의 연락을 받고 다시 상황을 전파했다"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제주해경의 연락을 받았다는 오전 9시나, 목포해경의 교신을 들었다는 9시 2분은 제주VTS와 세월호의 교신 녹취가 '증발'한 구간이다.

    당시 제주VTS는 오전 8시 59분쯤 '21번 채널'로의 변경을 세월호에 요구했고, 이후 5분간의 교신 내역은 녹음되지 않았다.

    부좌현 의원은 "이러다보니 해경의 공식 사고 접수 시각도 '첫 교신'이 아닌, 숨진 최덕하 군의 119신고를 바탕으로 한 8시 58분"이라며 "제주VTS가 한 시간 동안 뭘했는지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월호 진실은] 관련 기사
    [단독]해경, 침몰 직후부터 "구조 종료…진입말라"(2014-05-26)
    [단독]朴정부, 해경 빼놓고 '해양재난' 감사 (2014-05-26)
    [단독]검경 '침몰 원인 수사' 위법 논란 (2014-05-28)
    '변침' 결론 맞나…"한쪽 몰아간다" 비판도 (2014-05-28)
    [단독]침몰 한 달전 '해경 계획서' 보니…"첫날 총투입" (2014-05-30)
    [단독]VTS교신 편집·비공개 '법적근거' 없다 (2014-06-02)
    학생 전원구조? 전날밤 기우뚱?…VTS교신에 '열쇠' (2014-06-02)
    [단독]세월호 왜 '결항' 없나 했더니…해경 '요상한 허용' (2014-06-10)
    세월호 항해사 "충돌 피하려 선회"…선박 정체는? (2014-06-12)
    [단독]제주VTS '교신 5분' 증발…녹취록 가공 의혹 (2014-06-14)
    [단독]세월호 주변 '충돌 우려 선박' 없었다 (2014-06-16)
    조타수는 마지막에 어느 쪽으로 돌렸나 (2014-06-16)
    [단독]일등항해사 "평소에도 12번 채널 썼다" (2014-06-2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