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눈물의 3만 촛불…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도심 집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눈물의 3만 촛불…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도심 집회

    뉴스듣기

    3만여 시민 모여 종로-을지로 지나 서울광장으로 행진

    세월호 침몰 사고가 일어난 지 32일째인 17일, 서울 도심에서 사고 이후 최대 규모의 희생자 추모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동조합총연먕과 참여연대 등 500여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는 오늘 오후 6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 촛불 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집회 측 추산 3만여 명, 경찰 측 추산 1만 5,000여 명의 시민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17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 주최로 열린 ‘세월호 참사 추모 5.17 범국민 촛불행동’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어보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들은 '아이들을 돌려달라', '돈보다 생명이다',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박근혜는 책임져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실종자를 구조하라. 아이들을 돌려내라. 진상을 규명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집회 측 추산 3만여 명이 참석한 이날 집회 규모는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서울 도심에서 열린 집회 중 가장 큰 규모의 집회였다.

    이날 촛불집회는 세월호 실종자를 위한 묵상으로 시작했고, 일부 시민들은 묵상 중 눈물을 흘리리며 흐느끼기도 했다.

    첫 발언자로 나선 경기 안산시 인터넷 카페 '엄마의 마음' 운영자 오혜란 씨였다.

    오 씨는 "살려달라고 유리창을 치며 마지막까지 불렀을 이름은 엄마"라며 "엄마들은 우리 아이들이 수장당하는 모습을 지켜보기만 한 미개한 엄마가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원탁회의 김상근 목사는 "우리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해 미안하다. 당신들의 어머니, 아버지, 형제들, 친구들, 그 옆에 함께 서고자 오늘 우리 여기 모였다"고 입을 열었다.

    또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는 정부, 대통령은 온전한 정부,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확실히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저 죽음 앞에서 회개하라"고 강조했다.

    (황진환 기자)
    그동안 시민들의 집회 참여를 기획한 시민들의 발언도 이어졌다.


    '가만히 있으라' 침묵행진을 제안했던 용혜인 씨는 "처음에는 많은 사람이 죽고, 오보가 쏟아져 무력감만 느꼈다"며 "지난달 19일 실종자 가족들이 청와대에 가겠다고 진도대교로 행진할 때, 경찰이 막아서는 모습을 보고 침묵행진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더 클릭!

    이어 "세월호 사고는 돈이 생명보다 먼저인 사회에서 언제든 일어날 사고"라고 규정한 뒤 "다음날 오후 2시 홍대입구에서 다시 '가만히 있으라' 침묵행진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오후 8시 15분쯤 청계광장 집회를 마무리하고 청계천 광교로 행진을 시작했다.

    시민들은 보신각과 종로, 을지로 일대를 지나 서울광장으로 향할 예정이다.

    시민들은 행진을 마치면 서울광장에 차려진 합동분향소를 찾아 단체 조문을 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민주노총 측은 이날 행사를 마친 뒤 곧바로 청계광장에서 다음달 10일까지 농성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가 이날 하루 서울 시내 곳곳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2시쯤 서대문구 독립공원에서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노조원 5000여 명이 모여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 및 참교육 사수 대회를 열었다.

    또 오후 4시에는 시민단체 '엄마의 노란 손수건' 회원 100여 명이 여성가족부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청계2가와 을지로 일대를 행진했고, 서울민권연대와 민주실현시민운동본부도 이날 오후 5시와 7시에 각각 원표공원과 대한문 앞에서 촛불집회를 진행했다.

    한편 경우회와 고엽제전우회 등 보수 성향 단체 소속 약 2500명도 청계광장 건너편 동화면세점 앞에서 '맞불집회'를 진행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