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민변 "임채진 후보 적절하다는 법사위 결론에 경악"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임채진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적절하다는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판단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는 상황을 완전히 무시한 것으로, 임 후보자에 대한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BestNocut_R]

    민변은 "삼성으로부터 정기적으로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임 후보자가 적절하다는 법사위의 결론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변은 이어 "삼성의 전 법무팀장으로부터 뇌물 수수자로 지적되고 있는 대표적 인물이 검찰총장이 된다면 누구도 수사의 공정성이나 검찰의 독립성을 믿을 수 없게 된다"며 "대통령도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후보자를 지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