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곽상도 전 수석, 조선일보에 "채동욱 날린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곽상도 전 수석, 조선일보에 "채동욱 날린다"

    뉴스듣기
    채동욱 전 검찰총장.송은석기자

     

    여야가 국회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퇴에 대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채 전 총장 찍어내기라고 주장한 반면 새누리당은 공직자 윤리문제라고 맞섰다.

    민주당 신경민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의에서 채 전 총장 사퇴는 “불법사찰과 권언유착이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가족관계기록부와 혈액형, 채 전 총장의 혼외자로 지목된 아동의 출국일 등 채 전 총장 관련 자료는 “청와대, 국정원, 검찰, 경찰이 볼 수 있고 영장을 청구해야 가능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답변에 나선 황교안 법무장관은 “지금 자료들은 영장에 의하지 아니하더라도 행정기관 협조로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신 의원은 이어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8월 중순 조선일보 강효상 편집국장을 만나 ‘채 총장은 내가 날린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반면 황 장관은 이같은 주장을 “전혀 못들었다”며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김광수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는 발표를 들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국정원 수사팀 검사가 검찰내부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채 전 총장 관련 글을 올렸다 청와대의 지적을 받고 내린 일이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15일 밤 10시 50분에 글이 올라갔으나 6분 뒤 검찰 출신으로 청와대 파견된 이모 행정관의 연락을 받고 내렸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최고의 사정기관 게시판에 한밤중에 전화 한통으로 게시글을 내리는 게 자유민주주의국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냐”고 물었다.

    황 장관은 검사와 검찰 직원 외에 이프로스에 “직접 들어갈 수 없다”며 “검사나 직원이 전했줬을 수도 있고, 정확한 내용은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반면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국가 최고 사정기관의 장이 헌법과 법률이 규정한 일부일처제를 어긴 의혹을 받고 있는 도덕성에 관한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왜 도덕적 흠결 의혹을 받고 있는 검찰총장을 온갖 정치적 음모론을 제기하며 비호하느냐”며 “민주당과 채 전 총장이 모종의 커넥션이 있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