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채동욱 "조선일보 소송 포기, 유전자 검사 성사에 전력"(종합)

뉴스듣기


법조

    채동욱 "조선일보 소송 포기, 유전자 검사 성사에 전력"(종합)

    뉴스듣기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별관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송은석 기자)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채동욱 전 총장이 조선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취하했다.

    채 전 총장의 정정보도 소송의 변호인을 맡고 있는 이헌규 변호사는 30일 "채 전 총장의 정정보도 소송 취하서를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채 전 총장은 이날 퇴임식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소송 취하 의사를 확인했다.

    소송취하 이유로 먼저 '가족들의 고통'을 들었다.

    채 전 총장은 글에서 "그동안 형언할 수 없을 정도의 고통과 피해를 겪어 이미 파김치가 된 가족들에게 진실규명이 담보되지 않을 수도 있는 위 소송과정에서 또다시 장기간 이를 감내하게 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자신이 총장 시절 정정보도 소송을 청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적 의혹으로 인한 검찰 조직의 동요와 국정 혼란을 최소화시켜야 한다는 일념과 충정으로, 정정보도청구 소송을 우선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