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강남판 '타짜'…미인계로 재력가 꾀어 사기 도박

    고급 헬스장 등에서 피해자 물색 뒤 '목카드'나 특수렌즈 사용

    (사진=이미지비트 제공)

     

    영화의 한 장면처럼 돈 많은 기업가나 의사 등을 사기 도박판에 끌어들여 수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박모(59) 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또 오모(26·여)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정모(54) 씨 등 달아난 3명을 쫓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 등은 강남 고급 헬스클럽에 다니는 사업가나 의사 등 재력가들에게 접근한 뒤 함께 골프를 치거나 식사를 접대하고 미모의 여성을 소개해주기도 했다.

    이런 수법으로 친분을 쌓은 이들은 내기골프를 제안하고 고의로 돈을 잃어주면서 "카드나 한번 치자"며 도박판을 벌였다.

    이들 도박단은 카드의 숫자나 무늬를 알 수 있도록 미리 카드 뒷면에 특별한 표시를 해놓은 이른바 '목카드'나 상대패의 숫자를 의미하는 수신호, 특수렌즈 등을 이용해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13차례에 걸쳐 5억 7000만 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