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채동욱 조선일보 소송 취하에 네티즌들 의혹 '눈덩이'

뉴스듣기


사건/사고

    채동욱 조선일보 소송 취하에 네티즌들 의혹 '눈덩이'

    뉴스듣기

    시시각각 변하는 채동욱 입장에 여론 엇갈려

    채동욱 전 검찰총장. (자료사진)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조선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취하하면서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채 전 총장은 30일 퇴임식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가족들의 고통'을 이유로 소송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정정보도 소송을 청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적 의혹으로 인한 검찰 조직의 동요와 국정 혼란을 최소화시켜야 한다는 일념과 충정으로, 정정보도청구 소송을 우선 제기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채 전 총장은 "유전자 검사를 신속히 성사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별도의 보다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여 진실과 책임을 규명할 것"이라고 단단한 각오를 덧붙였다.

    하지만 시시각각 변하는 채 전 총장의 입장에 일각에서는 '시간벌기용'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처음엔 끝까지 밝히겠다고 하고, 감찰하니까 또 갑자기 사표내고, 이번엔 소송 취하까지? 본인이 계속 무언가를 피해가기 위해 꼼수 부리는 거 아닌가?", "정말 아들이 아니라는 확신이 있다면 임 여인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 이렇게 돌아가는 건 핑계같다", "정확히 언제쯤 할 지 밝히지 않는 이상 강제로 할 가능성은 희박하니 지지부진하게 끌겠지" 등의 의견을 전했다.

    채 전 총장의 '유전자 검사결과'까지는 두고봐야 한다는 입장도 있었다.

    이들은 "국민 앞에서 유전자 검사하겠다고 공표한 마당에 안 할 수가 있나? 난 저렇게 떳떳하게 나오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본다", "애초에 감사가 끝나야 민사소송 들어갈 수 있다고 했었다. 정부가 감사 끝나자마자 행동으로 옮긴건데 뭐?", "유전자 검사없이 이길 수 있는 소송이 아니니까 취하한 거고, 검사하고 다시 하겠다잖아. 섣불리 비난하지 말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