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완수 창원시장 "야구장 입지까지 약속하지 않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박완수 창원시장 "야구장 입지까지 약속하지 않았다"

    뉴스듣기

    야구장 입지변경 요청에 "시정 간섭 말라"

    신축 야구장문제를 둘러싸고 창원시와 KBO, NC 등 야구계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박완수 창원시장이 "입지 변경을 불가하다"는 강경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박 시장은 30일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각종 현안에 대해 간부공무원들이 시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야 한다는 취지에 발언을 하면서 "야구장 문제만 하더라도 야구장을 지어주겠다는 약속만 했지 야구장 입지 결정에 대해서는 NC나 KBO에 약속한 적이 없고 전적으로 창원시의 권한이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창원시가 결정할 내용을 가지고 KBO와 NC가 '여기 지어라', '저기 지어라' 얘기는 것은 시정 간섭이다"며 "창원시장이 창원시의 내부 의사결정 과정을 거쳐서 결정이 끝난 것인데 외부에서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시민을 무시하고 창원시의 자존심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충분히 이야기 하고 시민들에게 설득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특히 "아직도 야구장 입지가 변경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는 일부 시민들이 있는 것 같은데 그 부분을 왜 이야기 못하고 충분히 차단시키지 못하고 설명을 못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질책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