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새누리당 "감사원장 사퇴 원인은 정치권의 사퇴압력"

    '청와대 외압설' 우회적으로 반박

    양건 감사원장(자료사진)

     

    양건 감사원장의 사퇴 배경을 놓고 청와대의 인사개입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새누리당은 다른 해석을 내놨다. 4대강 사업 감사 번복 등에 따른 '정치적 부담'이 원인이라는 것이다.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25일 기자간담회에서 "내일 이임식에서 양 원장이 사퇴의 변을 말씀하실 것으로 보여, 그에 앞서 관련 사항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면서도 "다만 양 원장이 4대강 감사 결과의 번복, 원전 감사의 부실 등으로 정치권의 사퇴압력을 받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많은 분들이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인수위에서 활동한 장훈 중앙대 교수의 감사위원 임명제청을 지난 6월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뒤, 양 원장과 갈등을 겪어왔다"던 이날 민주당의 의혹 제기를 다소 신중한 방식으로 반박한 셈이다.

    민주당에 따르면 양 원장은 '정치권 출신 인사가 독립기관인 감사원의 감사위원으로 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청와대의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내수석은 이밖에 "지난 박근혜 정부 6개월은 국정운영의 기틀을 다지는 시기였고, 이제는 정책실천의 속도를 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