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통일/북한

    北 김정은, "휴대전화 화소수 높여라"

    뉴스듣기

    "김 제1비서의 휴대전화 공장 시찰은 처음"

    김정은 제1비서가 휴대전화 공장을 시찰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북한 김정은 제1비서가 휴대전화 생산공장을 시찰하는 모습을 북한 매체들이 11일 처음으로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김 제1비서가 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제품을 생산하는 '5월 11일 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전했다.

    김 제1비서는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아리랑' 손전화기(휴대전화)의 성능과 질, 포장에 대해 구체적으로 료해(파악)하고 "보기도 좋고 가벼우며 통화와 학습에 필요한 여러가지 봉사기능이 설치돼 사용하기에 편리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전화기는 기능도 높아야 하지만, 보기에도 좋고 쓰기에도 편리해야 하며, 사용자들이 좋아하는 형태와 색깔을 선정하여 생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에서 생산된 아리랑 휴대전화기(사진=노동신문)
    또 "손접촉(터치스크린)방식으로 사용하는 '아리랑' 손전화기의 화면접촉성능이 예민해야 사용자들이 이용하는데 편리하며, 손전화기에 장착된 사진기의 화소수가 높아 인민들이 사용하기에는 그저그만일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5월 11일 공장은 각종 전자제품들을 더 많이 생산하는 과학연구사업과 생산에서 새로운 혁신을 이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서 생산하는 휴대전화는 중국산 제품을 조립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현지지도에는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김병호 당 부부장이 수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