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김양건 통전부장, "개성공단 잘돼야 다른 것도…"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김양건 통전부장, "개성공단 잘돼야 다른 것도…"

    뉴스듣기

    "개성공단이 잘 돼야 DMZ에 공원을 만드는 것도 되든지 말든지 할 것"

    북한 김양건 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과 대담하는 박상권 사장(사진=평화자동차)

     

    대남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북한 김양건 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이 개성공단 문제가 해결돼야 남북의 다른 협력 사업도 이어질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7일 북한의 전승절 행사에 참석하는 등 10박 11일로 북한을 다녀온 박상권 평화자동차 사장은 "김 통전부장을 만나 2시간 반가량 대화를 나눴다"며 "이같은 내용을 정부 당국에도 전달했다"고 지난 9일 말했다.

    박 사장에 따르면 김 통전부장은 우리 정부가 구상 중인 비무장지대 (DMZ) 평화공원 조성과 관련해 "개성공단도 따지고 보면 DMZ 안에 있다"며 "개성공단이 잘 돼야 DMZ에 공원을 만드는 것도 되든지 말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북한이 지난 7일 개성공단 사태해결을 위한 7차 남북 실무회담을 제안하기 전 나온 것으로,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북측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개성공단을 남북 관계 개선의 첫 관문으로 여기는 것도 읽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