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개성공단 실무회담 수용…"장소, 기업인 방문 조율 중"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개성공단 실무회담 수용…"장소, 기업인 방문 조율 중"

    뉴스듣기

    "회담 장소문제와 개성공단 기업인 방문 문제 조율 중"

     

    정부는 북한이 개성공단 실무회담에 동의해 현재 회담 장소문제와 개성공단 기업인 방문 문제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가 이날 오전 10시 30분 북한 측에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오는 6일 판문점에서 열자는 제의한 데 대해 북한 측이 이날 오후 5시쯤 동의했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북한 측은 회담 장소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자고 제의하면서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점을 감안해 이달 5일 남측에서 개성공단을 방문해 사전에 준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측은 회담 장소를 판문점이나 경의선남측 출입국사무소에서 하자고 수정하고 조율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측은 또 "이달 6일 회담때 개성공단 기업인들도 방문할 것을 제의해 남측은 기업인 방문은 실무회담에서 협의하자고 수정 제의해 역시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우리측 회담대표로는 서호 개성공단지원단장 등 3명을 대표단으로 북측에 통보했으며 북측은 회담대표로 중앙개발특구 박철수 부국장 등 3명의 명단을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