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엔 北 인권 조사 실무팀, "서울서 인권단체 면담"

뉴스듣기


통일/북한

    유엔 北 인권 조사 실무팀, "서울서 인권단체 면담"

    뉴스듣기

    "비공개 회담에 인권단체서 20여 명 참가"

    북한정치범 수용소내 가혹행위 삽화(자료=북한인권정보센터)

     

    한국을 방문 중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실무진이 한국의 대북인권단체와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등과 7일 면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의 북한인권조사기구인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실무진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한국의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인권시민연합 등이 7일 서울에서 조사위원회 활동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이날 인터넷 화상회의 형식으로 면담에 참가한 '휴먼라이츠워치'의 줄리 데 리베로 제네바국장은 "인권 단체가 조사위원회의 활동을 돕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해를 높인 기회였다"고 말했다.

    리베로 국장은 "조사위원회의 사명은 북한 당국이 부인하고 있는 인권 유린 실태에 대한 명확한 증거를 찾아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또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윤여상 소장이 북한 인권침해 사례를 수집할 때 고려해야 할 점과 어려움 등 북한인권 침해 사례 연구를 위한 방법론에 관해 상세히 설명했다.

    폴란드출신 북한인권시민연합의 요안나 호사냑 부국장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적인 활동의 경험에 관해 발표했고 이어 조사위원회 실무진이 효과적인 북한 인권개선을 위해 유엔과 같은 국제기구를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국제민주연구소 서울사무소가 개최한 이 비공개 면담에는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