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영세 "원세훈 원장이 끼워 맞춰 靑보고" 녹취록 추가 공개(종합)

뉴스듣기


국회/정당

    권영세 "원세훈 원장이 끼워 맞춰 靑보고" 녹취록 추가 공개(종합)

    뉴스듣기

    "청와대에 요약 보고, 어떤 경로로 정문헌한테 갔는데"

    민주당 박범계 의원(왼쪽)과 권영세 주중대사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끼워 맞춰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국정원 국정조사 전체회의를 통해 이른바 '권영세 녹취파일'을 추가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영세 주중대사는 “원세훈으로 원장 바뀐 이후로 기억을 하는데 내용을 다시 끼워 맞췄거든요. 아마 그 내용을 가지고”라고 말했다.

    권 대사는 이어 "아마 그 내용을 가지고 청와대에 보고를, 요약보고를 한거지. 요약보고를 한 건데. 그걸 이제. 아마 어떤 경로로 정문헌한테로 갔는데"라고 밝혔다.

    이같은 녹취록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지난 2009년 2월 원장 취임 직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발췌본을 만들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지금까지 확인가능한 유일한 대화록이 국가정보원 대화록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원 전 원이 국정원 대화록을 편집해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원 전 원장은 취임 직후인 2009년 3월 1급비밀이었던 대화록을 2급비밀로 하향조정해 공개·열람을 위한 사전작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정원 출신인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도 지난해 10월 한 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해 NLL포기를 주장하려 했으나 노 전 대통령이 서거했기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권 대사는 또 '이번에 되시면 바로 저희한테 주세요'라고 배석자가 말하자 "언론을 통해서는 안할거야. 아마. 분명. 정상회담록 공개하는 과정에서 7년에 정상들이 도대체 가서 뭔 얘기를 하고 앉아 있는 거였는지. 그 때 가서 본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박영선 의원은 “‘언론을 통해서는 안 할 거야’라는 말대로 국정원이 직접 했다”며 “그래서 컨틴전시플랜, 장기집권 플랜이 지금도 가동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정원이 지난달 21일 서상기 의원 등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대화록 전문을 공개한데 이어 지난달 24일 전문을 일반문서로 재분류해 공개한 것을 가리킨 것이다.

    지난해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 종합상황실장이었던 권 대사는 지난해 12월 1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의 대화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박범계 의원은 설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