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남춘 열람위원 "특검이 문재인의 뜻"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남춘 열람위원 "특검이 문재인의 뜻"

    뉴스듣기

    "이지원 재구동 받아들여지지 않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최종검색에 나섰으나 원본을 찾는데 결국 실패한 여야 열람위원들이 지난 22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앞서 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특검을 통해 모든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자는 것이 문재인 의원의 뜻이다”

    민주당 박남춘 의원은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전했다. 참여정부 인사수석이었던 박 의원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열람위원 가운데 한명이다.

    박 의원은 “왜냐하면 정문헌 의원의 NLL 발언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 내렸던 검찰을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며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른바 ‘NLL 포기 발언’ 논란의 시발점인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 등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인 셈이다.

    박 의원은 “한 번 객관적으로 들여다보는 게 더 합리적이지 않냐”고 강조했다. 다만, “당 지도부와 당내 방침이 정해져야 한다”면서 문 의원이 전날 '이제 NLL 논란은 끝내야 한다'며 입장을 밝힌 보도자료에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하지 않았던 배경을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의 최종본을 작성한 것으로 지목된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이 침묵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개인적 사정이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전 비서관이 핵심키를 쥐고 있는데 직접 나와 사실관계를 확인해줘야 되는 거 아니냐’는 물음에 “종교적 활동과 부인의 건강문제로 거의 연락을 단절하고 살고 있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조명균 전 비서관이 올해 초 검찰에서 “노 전 대통령의 지시로 회의록을 삭제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 전날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서는 노무현재단의 반박을 인용했다. 박 의원은 "조 전 비서관이 국정원의 협조를 받아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작성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이지원으로 보고했다. 이후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이지원을 폐기하라는 어떠한 지시도 받은 적이 없고 검찰에서 그런 내용을 진술을 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지원에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이 있을 것이라면서 “열람위원으로서 이지원을 재구동 할 수 있으면 해보고 싶다고 했는데 국가기록원의 기술이라든지 소요시간 때문에, 또 (여야가) 합의하지 않으면 안됐다”며 “논의를 했지만 (이지원 재구동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