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참여정부, ''불법 사찰'' 한 적 없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문재인 "참여정부, ''불법 사찰'' 한 적 없다"

    뉴스듣기

    "이명박 정권 ''물귀신 작전''…명백한 거짓말"

    ㄴㄷㄷㄷㄷ

     

    참여정부시절 민정수석을 지낸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1일 "참여정부시절 청와대와 총리실은 공무원들을 불법사찰한 적이 없다"며 "민간인들을 사찰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문 상임고문은 이날 오후 김경수 후보(김해을) 지원차 경남 김해를 방문했지만 청와대가 "민간인 불법 사찰의 80%가 참여정부 시절 이뤄졌다"고 주장함에 따라 반박 차원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문 고문은 "핵심은 ''과연 어느 정부 때, 민간인과 공무원들에 대한 불법사찰이 있었느냐''일 것"이라며 "대부분이 단순한 경찰 정보보고인, 참여정부 시절 총리실 조사심의관실 자료가 남아 있을 수 있지만 이는 공직기강 관련 복무 감찰 자료이기 때문에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해명한다.

    그러나 문 고문은 "이명박 정부 하에서 법이 정한 틀을 벗어나, 민간인과 공무원들에 대한 불법사찰이 있었다면 단 몇 건이든 중대한 사태"라며 "이는 ''해서는 안될 일을 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문재인 상임고문은 "현 청와대가 ''참여정부에서도 사찰이 이뤄졌다''며 물귀신 작전으로 기껏 든 예가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조 2교대 근무전환 관련 동향보고'' 등 3건이었다"며 "일선 경찰에서 올라온 정보보고로 산업경제에 대단히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대형사업장 노사협상과 노조 파업예측 보고일 뿐 ''민간인 사찰''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상임고문은 "현 정부는 민간인 사찰이 드러나면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은 관련 자료를 불법적으로 폐기했고 이번에 문제된 자료들은 총 25명 정도로 추정되는 관련 직원 가운데 단 한 명이 보관하고 있던 자료에 불과하다"며 "철저하게 진실을 가려 다시는 이같은 범죄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BestNocut_R]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