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한민국'' 외치자 박근혜 "왜 약속 지키지 않느냐" 항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대한민국'' 외치자 박근혜 "왜 약속 지키지 않느냐" 항의

    뉴스듣기

    ㄴㄷㄷ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가 자서전을 통해 당 내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와 얼굴을 붉힌 이유'' 몇 가지를 공개했다.

    정 전 대표가 최근 잇따라 박 전 대표를 향해 날 선 발언을 퍼부은 시점과 맞물려 이같은 내용이 공개된 점이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정 전 대표는 4일 출간한 자서전 ''나의 도전 나의 열정''을 통해 지난 2002년 박 전 대표와 얼굴을 붉힌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야기의 발단은 그 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북한 축구팀의 남한 방문 약속을 얻어낸 박 전 대표가 남북대표팀 간 경기를 요청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대표팀 소집의 어려움 등 복잡한 사정을 설명했으나 자서전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화를 펄펄 냈다"는 것이다.

    이어 정 전 대표가 나서서 직접 설명을 했으나 반응은 마찬가지였고 할 수 없이 프로구단에 통사정을 해서 간신히 대표팀을 소집했다는 것이 정 전 대표의 설명이다.

    그런데 같은해 9월 열린 경기에서 관중들이 한반도기를 들기로 했는데 태극기를 들었다며 박 전 대표가 "화난 얼굴로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경기 전 붉은악마가 ''대한민국''을 외치자 "구호로 통일조국을 외치기로 했는데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박 전 대표가 항의를 했다는 것이다.

    그러자 정 전 대표는 "관중들은 축구협회 직원이 아니고, 자기 돈 내고 들어온 사람들한테 태극기를 들지 말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는 등의 답을 했다고 전했다.

    정 전 대표는 결국 "훗날 박 전 대표가 김정일 위원장에 대해서는 ''약속을 잘 지키려고 노력했다''고 후한 평가를 내린 반면 나는 약속을 잘 안 지키는 사람이 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정 전 대표는 또 지난 2009년 9월 한나라당 대표 취임 직후 가졌던 박 전 대표와의 회동 결과에 관련해 박 전 대표로부터 항의를 받은 일화도 회고했다.

    정 전 대표에 따르면 "화를 내는 박 전 대표의 전화 속 목소리가 하도 커서 같은 방에 있던 의원들이 걱정스러운 얼굴로 나를 바라보는 바람에 아주 민망했다"는 것이다. 정 전 대표는 이와 함께 세종시 특위 설치 문제가 당내 현안이 됐을 때 박 전 대표와 했던 통화에 대해서도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특위 설치의 필요성을 전화로 설명하자 박 전 대표가 "높은 톤으로 소리를 질렀다"며 "마치 아랫사람들끼리 알아서 하라는 투로 들렸다"는 것이다. 정 전 대표는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쓴 이유를 묻자 "우리나라에서 제일 중요한 정치인이고 국민들이 알면 좋을 것 같아서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 전 대표는 지난달 "정치인의 인기는 목욕탕 수증기와 비슷하다", "대세론은 언제든 무너질 수 있다"며 박근혜 대세론을 평가절하한 바 있다.

    지난 3일에는 박 전 대표가 미국 외교전문지에 기고한 글을 두고 "대학교수가 써줬다는데"라며 사실상 대필 의혹을 주장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