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美, 북한 핵 평화적 이용 "안된다" 거듭 못박아

    • 2005-08-05 07:34

    미 국무부, "비핵화에 대한 공동성명 내용은 정확하고 분명해야"

    크리스토퍼 힐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 (노컷뉴스 자료사진)

     


    미국이 북한 핵의 평화적 이용, 이른바 ''민수용''에 대해서도 "안된다"고 거듭 밝힘으로써 북핵 6자 회담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한 핵의 평화적 이용에 대한 견해 차이가 북핵 6자회담을 지지부진하게 만들고 있다.

    북한 핵 평화적 이용에 대한 견해 차이로 회담 지지부진

    북한은 핵의 평화적 이용, 이른바 민수용을 허용해 달라는 것이고 미국은 북한의 핵 이용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안된다는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6자회담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4일 "북한은 비핵화와 함께 평화적 핵 활동의 권리를 찾자는 것"이라며 "미국만 이에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북한이 범죄를 저지른 나라도 아닌데 평화적 핵 활동을 금지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미국측 태도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의 톰 케이시 부대변인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공동 성명의 내용은 정확하고 분명해야 한다"며 민수용 핵도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톰 케이시 부대변인은 핵무기가 아닌 민수용 핵 사용을 요구하는 북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북한은 핵을 포기하는 척하고 다른 나라들은 북한의 그 말을 어물쩍 넘겨선 안된다"고 말했다.

    국무부의 이같은 언급으로 미뤄볼 때 크리스토퍼 힐 대표가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에 대해 단호한 거부 입장을 표명한 것이 미 본국의 훈령 때문으로 해석된다.

    힐 대표의 단호한 거부 입장은 본국 훈령 때문

    따라서 미국이 북한의 평화적 핵 사용에 대해 양보하지 않고 북한도 물러서지 않는다면 6자회담의 공동 성명 문안을 둘러싼 밀고당기기가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워싱턴=CBS 김진오 특파원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